로그인

검색

공인인증서 폐지…전자서명 무한경쟁시대에 대비하는 DID 연합체 전략은?

출처: https://decenter.kr/NewsView/1Z2UNHILKQ

 

 

공인인증서 폐지…전자서명 무한경쟁시대에 대비하는 DID 연합체 전략은?

 

 

 

공인인증서 독점적 지위 폐지를 골자로 하는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지난 21일 통과했다. ‘공인’이란 완장이 사라지면서 사설 인증서도 동등한 법적 효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민간 서비스에 관심이 쏠리면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DID(Decentralized Identifiers)도 주목을 받고 있다.

 

DID는 중앙화된 기관에 소속돼 있지 않다. 기업이 별도로 개인 정보를 저장할 필요가 없는 기술이다. DID로 로그인하면 기업은 ‘공개키기반구조(Public Key Infrastructure)’를 통해 이 사람이 저번에 접속한 사람과 동일하단 점을 확인하게 된다. DID가 활성화되면 DID 하나만으로 여러 기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민간 전자서명업체의 무한경쟁 시대가 도래한 시점에서, 국내 DID 연합체는 각각 어떤 점을 경쟁력으로 내세우며 새로운 시대를 대비하고 있는지 확인했다.

 
 
 
카카오페이·패스·뱅크사인과 비교했을 때 DID의 경쟁력은?
 
이미 시장에는 통신3사의 ‘패스(PASS)’, 은행연합의 ‘뱅크사인’, 카카오의 ‘카카오페이 인증’ 등 민간 전자서명서비스가 나와 있다. 이들은 수많은 사용자도 확보하고 있다. 이와 비교했을 때 DID 서비스는 어떤 경쟁력을 갖고 있을까?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탈중앙화’를 경쟁력으로 꼽았다. 그는 “뱅크사인, 패스, 카카오페이 인증 등은 각각 하나의 개별 인증서이지만, 마이아이디(MyID)는 다양한 인증서, 신원증명, 자격증명 등을 담을 수 있는 신원정보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발급받은 인증 정보를 사용자가 본인 단말기에 저장한 뒤 다른 서비스 및 기관에 사용할 때는 필요한 정보만 선택해 제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마이아이디는 아이콘루프 DID 플랫폼이다. 지난해 6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지정됐다.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이용 기관 입장에서도 패스, 카카오페이 등 대부분 사설 인증서의 경우 특정 중앙기관에 의존해 인증을 진행해야 한다”며 "DID를 이용하면 중앙기관에 의존할 필요 없이 발급 받은 인증서 정보의 무결성을 검증할 수 있다"고 전했다.
 
DID얼라이언스에 DID 플랫폼 ‘옴니원(OmniOne)’을 제공하고 있는 라온시큐어 관계자는 '기술력'과 '사업경험'을 경쟁력으로 뽑았다. 라온시큐어 관계자는 “옴니원을 활용해 국내 병무청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실증 서비스 구축 경험을 갖췄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세종시 자율주행차 사물인증 플랫폼 구축 사업도 수주했다”며 “옴니원은 자격증명을 넘어서 사물인증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인증 서비스 플랫폼”이라고 밝혔다.
 
 
 
각각 DID 연합체의 사용자 확보 전략은?
 
아이콘루프와 라온시큐어 모두 현재 각각 참여하고 있는 DID 연합체를 토대로 사용자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이콘루프가 주도하고 있는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에는 현재 총 62개 기관 및 기업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신한은행, IBK기업은행 등 대형은행을 포함해 페이코, GS샵, 야놀자 등 대규모 고객을 포함한 파트너들이 있어 신속한 사용자 확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라온시큐어 관계자 역시 “DID얼라이언스에 소속된 국내외 70여개 기업이 옴니원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테스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계획은?
 
아이콘루프는 마이아이디 플랫폼을 오는 6월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7, 8월 경에는 금융실명법 상 사용이 가능한 인증까지 서비스가 확장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전했다. 그는 “우선 금융업 권에 집중하면서 점차 마이아이디얼라이언스 파트너와 함께 비(非)금융권 영역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