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블록체인 기술 전자출입명부 ‘제주 안심코드’, 본격 시행

출처: http://www.headlinejeju.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6808

 

 

매장 고유 QR코드 '간편 인증'으로 출입 기록 완료
"방문 이력 신속조회·개인정보 암호화로 KI-PASS와 차별화"
인증 악용 문제, 사업체 적극적 참여 여부가 관건

 

 

제주도청 인근 카페에 설치된 제주안심코드. ⓒ헤드라인제주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방역대응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오늘(21일)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제주형 전자출입명부 어플리케이션 ‘제주안심코드’가 본격 사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 심사를 통과하고 서버 부하 등의 최종 테스트를 마쳐 21일 제주안심코드를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제주안심코드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방문 이력과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함으로써, 코로나19 집단감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다.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을 적용해 기존의 전자출입명부(KI-Pass)보다 편리하고, 방역 관리는 최첨단 수준의 서비스가 적용되는 것이 강점이다. 

 

KI-Pass는 이용자가 휴대용 메신저앱이나 포털 서비스 등을 통해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리더기에 스캔 후 인증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하지만 안심코드는 업장마다 매장 고유의 QR코드를 찍는 방식으로, 단말기를 마련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이 없다. 

 

 

제주안심코드가 설치된 시설을 방문하는 이용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 또는 앱스토어(iOS)에서 ‘제주안심코드’를 검색한 후 설치할 수 있다.

최초 가입 시 본인 확인을 거치면, QR코드를 찍는 행위만으로 간편하게 출입을 인증할 수 있다. 

 

 

사업자들은 손님이 방문할 때마다 핸드폰이나 별도의 단말기를 인증하는 번거로움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의 어려움에 출입자 관리까지 해야 하는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이 해소될 전망이다.  

 

 

특히 사용자가 QR를 인증하는 ‘안심코드 모바일 앱’, 확진자 방문 이력과 접촉자 검색이 가능한 ‘역학조사 확진자 조회 시스템’, 온라인 QR 코드 신청 및 발급이 가능한 ‘사업자 등록 관리 시스템’이 연동돼 방문 이력을 신속하게 조회함으로써 역학조사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수기 출입명부의 잘못된 작성이나 역학조사의 거짓 진술,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했을 때 시설 출입자를 정확히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출입자 정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역학조사관의 컴퓨터로 직접 접촉자의 접촉자까지 즉시 조회가 가능해저 보다 신속한 접촉자 분류와 방역 조치가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제주지역 N차 감염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안심코드는 이용자의 방문이력과 개인정보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암호화돼 관리되므로 정보 유출이 없는 것도 장점이다. 

QR코드 인증으로 제공된 개인정보들은 블록체인 상에 위·변조 없이 별개로 관리되며, 감염병관리법에 근거해 역학조사관만이 동선 파악을 위한 목적으로 해당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KI-Pass인 경우 민간업체가 개인정보를 소유하지만, 제주안심코드는 이용자의 신원정보 등을 제주도청 일괄 관리해 암호화된 상태로 개인정보 등을 보관한다. 

인증 정보들은 역학조사 기간을 고려 4주 보관 후 자동 파기된다. 

 

 

그러나 제주형 안심코드가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사업장의 적극적 참여가 관거으로 꼽힌다.

제주도는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추어 음식점·카페·목욕장업 등 출입자 관리 의무시설을 중심으로 ‘제주안심코드’ 적용을 권고·홍보할 계획이다.

 

 

현재 다중이용시설 860여개 업체에서 신청한 상태며, 향후 항공·숙박 웹사이트 등의 예약 메시지를 활용해 입도객을 대상으로 한 안내도 강화할 예정이다. 

출입자 관리 의무화 대상인 사업장은 제주도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QR코드 포스터는 매장으로 직접 발송된다.

 

 

인증 악용의 문제해결을 위해 제주도는 앞으로 방문기록에 실제 QR코드를 촬영한 장소와 업장의 위치정보를 대조해 QR코드를 도용하는 사용자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는 내년 1분기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안심코드’는 앞서 8월 19일 국내블록체인 기업인 아이콘루프(대표 김종협)와 민관협력 협약을 통해 추진됐으며, 지난 10월 제주형 뉴딜 중 ‘안전망 뉴딜’사업으로 된 바 있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12월 들어서만 도내에서 13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신속한 역학조사를 위해 N차 감염을 방지할 수 있도록 도민과 자발적인 QR 인증과 사업자들의 적극적 동참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 0개